Top
뇌졸중의 원인
뇌졸중으로 인한 장애와 사망을 감소하기 위해서는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는 원인들에 대한 예방과 적절한 관리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본인의 노력으로 예방과 조절이 가능한 원인들을 중심으로 살펴보겠습니다.
고혈압(高血壓)
혈압을 측정하면 두가지 수치를 얻게 되는데, 이중 높은 수치는 심장이 수축하면서 피를 짜줄 때 측정되는 혈압으로 수축기 혈압이라 부르며 아래 수치는 심장이 피를 받기 위해 확장할 때 유지되는 혈압으로 확장기 혈압이라 부릅니다. 일반적으로 고혈압이란 수축기 혈압이 140mmHg 이상, 확장기 혈압이 90mmHg 이상인 경우를 말합니다. 고혈압은 대표적인 성인병으로 40세이상 성인 4명 중 1명이 고혈압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추측됩니다. 대부분의 고혈압은 뚜렷한 원인이 없으며 다만 유전적 요인, 환경적 요인, 식이습관 등이 관여할 것으로 생각됩니다. 따라서 평소 혈압이 정상이더라도, 나이가 들어가면서 나중에 고혈압이 생길 수 있으며 특히 가족 중에 고혈압 환자가 있거나, 음식을 짜게 드시는 분들은 고혈압에 대한 검진을 게을리 하지 말아야 합니다.
일반인들 중 뒷골이 뻐근하면 혈압이 올라간다고 믿는 분들이 많은데, 이는 잘못된 생각입니다. 물론 급격히 혈압이 오르면 머리가 아프고 어지러운 증세가 생길 수 있으나, 대부분은 수개월에 걸쳐 천천히 혈압 상승이 일어나기 때문에 특별한 증세를 느끼지 못하는 경우가 더 많으며 나중에 합병증이 생기고 나서야 고혈압을 알게 되는 경우가 많고, 이러한 이유 때문에 고혈압을 일명 “조용한 살인자”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고혈압을 치료하지 않고 방치하게 되면 망막 손상으로 인한 시력 장애, 콩팥 손상, 심장질환 등 여러 합병증이 생기는데, 뇌졸중도 중요하고 흔한 합병증 중의 하나입니다.
혈압이 지속적으로 높으면 뇌혈관에 동맥 경화가 발생하여 점차 딱딱해지고 좁아지다가 어느 순간 막히게 되면 뇌경색이 생기게 되며, 또한 딱딱해서 탄력을 잃은 혈관이 터지게 되면 뇌출혈이 발생하게 됩니다. 일반적으로 고혈압이 있으면 다른 건강한 사람에 비해 뇌졸중의 위험이 2배에서 많게는 4배까지 올라가게 되는데, 특히 뇌출혈의 가장 중요한 원인이 됩니다.
당뇨병(糖尿病)
1) 당뇨병이란 무엇입니까?
당뇨병이란 소변에서 당(糖)이 나온다고 해서 그 이름이 붙여진 병명입니다. 정상인의 경우 소변으로 당이 넘쳐나지 않을 정도로 엄격히 혈당이 조절되고 있으며, 여기에는 인슐린이라는 호르몬이 중요한 작용을 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인슐린이 부족하거나, 인슐린의 작용에 문제가 생기게 되면, 지속적으로 피 속의 당이 높은 상태가 되는데, 이러한 상태를 당뇨병이라고 합니다.

2) 당뇨병인 사람이 정상인보다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높습니까?
뇌졸중의 빈도는 당뇨병 환자에서 2배정도 높으며 사망률 또한 높습니다. 당뇨 환자에서 특히 뇌경색의 빈도가 높습니다. 완치가 어려우며 일생을 두고 혈당을 조절해야 하는 만성질환인 당뇨병 환자에서 동맥경화증(動脈硬化症)은 가장 흔하고 중요한 만성합병증의 하나입니다. 당뇨병 환자에서 동맥경화증에 의한 관상동맥질환, 뇌혈관질환 등의 큰 혈관의 질환은 당뇨병이 없는 사람보다 그 빈도가 2-4배 높으며 당뇨병 환자의 주된 사망원인이 될 수 있습니다. 또한 당뇨병 환자에게서 동맥경화증의 원인인 고지혈증, 고혈압, 비만 등이 정상인에 비해 더 흔하게 나타나는 것도 주의할 점입니다.
심장병(心臟病)
심장질환은 특히 뇌경색의 중요한 원인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심장질환이 있는 경우가 없는 경우보다 뇌졸중 발생위험률이 많게는 17배까지 높아질 수 있다고 합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심장질환이 뇌졸중을 잘 유발하는지 살펴보겠습니다.

어떠한 원인에서든 심장이 비정상적으로 움직이게 되어 심장 안으로 들어온 피가 모두 심장 밖으로 뿜어지지 못하고 안에 고이게 되면 피떡(혈전;血栓)이 만들어집니다. 피떡이 심장에서 나와 전신의 혈관을 타고 돌아다니다가 뇌로 가서 갑자기 뇌혈관을 막게 되는 경우를 바로 색전성 뇌경색이라고 합니다.

색전성 뇌경색의 가장 흔한 원인은 심방세동(心房細動)이라고 하는 부정맥(不整脈)으로, 심장이 빠르고 비정상적으로 움직여 심장의 펌프 작용이 불규칙해지는 이상이 나타납니다.
또한 심근경색 (심장에 영양과 산소를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막혀 심장이 손상되는 질환)도 심장이 정상적으로 움직이지 못하게 만들기 때문에 피떡이 생기기 쉽고, 심장판막 질환이나 인공 심장 판막 이식술 후에도 피떡이 잘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담배를 피우거나 혈중 콜레스테롤이 높거나 고혈압이 있으면 심장병이 생길 가능성이 높아지므로 이들을 조절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러한 노력으로 심장병을 예방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뇌졸중의 발병 위험도 줄어든다는 것을 명심할 필요가 있습니다.
고지혈증(高脂血症)
혈액 속의 지방질이 비정상적으로 많은 상태를 고지혈증이라 하는데, 본인은 증상이 없어 모르고 지내는 경우가 많습니다. 혈액내의 지방질은 보통 콜레스테롤이라고 부릅니다. 콜레스테롤이 뇌혈관 내에 축적되면 동맥경화증이 생기고 뇌혈관이 좁아져 뇌경색이 생깁니다.
흡연
흡연은 뇌졸중의 중요한 원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담배를 피우게 되면 담배 속의 물질들이 머리로 가는 혈액량을 감소시킵니다. 그 중 니코틴은 끊임없이 혈관을 수축시키는데, 이 상태가 지속되면 점점 혈관이 딱딱해지면서 계속 흠집이 남게 되어 혈관이 손상됩니다. 혈관내부가 매끈하면 콜레스테롤 같은 찌꺼기가 달라붙을 수 없지만 위와 같은 작용으로 혈관내부에 흠집이 많으면 쉽게 찌꺼기들이 달라붙어 점차 혈관이 막히게 됩니다. 우리 몸 속의 뇌혈관이 막히게 되면 뇌경색이 발생합니다.

만약 모든 흡연자들이 금연한다면 뇌졸중 환자 4명중 1명은 막을 수 있습니다. 특히 흡연은 젊은층에서 발생하는 뇌졸중의 원인이 되고 있으며, 고혈압, 당뇨병 등이 있는 환자의 경우에는 뇌혈관 손상을 더욱더 가속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흡연자가 뇌졸중에 걸릴 위험은 비흡연자에 비해 2.5배나 높으며, 하루에 피우는 흡연량이 많을수록 더 위험해지므로, 반드시 담배를 끊도록 해야겠습니다.
관련내용보기
음주
하루 1~2잔 정도 술을 마시면 술을 안 마시는 경우보다 심장병과 뇌졸중에 걸릴 확률이 오히려 낮다는 연구결과가 얼마 전 나왔습니다. 그러나 과음은 오히려 뇌졸중이 생길 위험을 증가시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특히 한번에 폭음을 하는 것은 뇌출혈의 위험을 높입니다.
그럼 술이 우리 몸에 미치는 영향과 특히 뇌졸중과는 어떤 관계가 있는지 살펴보기로 하겠습니다.


1) 뇌졸중
술은 영양가 없이 열량만 높기 때문에 영양부족과 비만을 유발하고, 핏속의 지방성분을 증가시켜서 이로 인한 고혈압이나 뇌 혈관질환의 발생가능성을 높입니다. 과한 음주는 동맥, 특히 뇌동맥을 심하게 확장시켜 혈관에 손상을 주기 때문에 혈관이 딱딱해지는 뇌동맥 경화증을 유발하게 됩니다. 그 결과 뇌출혈이나 뇌경색에 결릴 위험이 증가합니다.
특히 노인이 되면 전반적인 신체의 기능이 떨어지게 되므로 젊은 사람들보다 더 빨리 취하며 술의 해로운 점들이 더 뚜렷이 나타나게 됩니다. 또 고혈압, 당뇨병과 같은 만성질환으로 여러 가지 약을 먹는 경우 약물과 알코올이 서로 영향을 미쳐 약효가 떨어지거나 부작용을 나타낼 수 있으니 더욱 주의하여야 합니다.

2) 심장병과 당뇨병
술의 일부 성분이 혈관내부에 쌓여 동맥경화증을 일으킬 수 있는 나쁜 콜레스테롤(저밀도 콜레스테롤)을 건강에 유익한 콜레스테롤 (고밀도 콜레스테롤)로 바꾸어 주어 심장병에 걸릴 가능성을 줄여준다고 합니다. 하지만 장기간 과음을 하면 오히려 심장병을 일으킬 수도 있습니다. 특히 당뇨환자라면 술로 인해서 당뇨합병증(고혈압, 동맥경화, 뇌졸중, 고지혈증..)등을 더 촉발할 수 있으므로 무조건 금주하는 것이 좋습니다.
관련내용보기
비만
비만이 직접적으로 뇌졸중의 원인이 된다는 것이 입증되지는 않았습니다. 하지만 비만은 고혈압, 당뇨, 고지혈증 등을 유발합니다. 그리고 이러한 질환들은 뇌졸중을 일으킬 수 있는 원인으로 밝혀져 있으므로 정상적인 체중을 유지하는 것이 무엇보다도 필요합니다.
만약 당신에게 복부비만(배가 나온 것)이 있다면 적당한 운동과 식이요법으로 체중을 조절하는 것이 반드시 필요하겠습니다.
관련내용보기
뇌졸중의 예방
뇌졸중을 감소시키기 위해 예방이 중요하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입니다. 왜냐하면 뇌졸중의 증상은 갑자기 발생하지만 그 원인을 들여다보면 결코 느닷없이 생기는 병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즉, 수년에 걸쳐 서서히 뇌혈관에 문제가 쌓이고 쌓여 더 이상 견딜 수 없을 정도가 되면 그 때에 비로소 혈관이 터지거나 막혀서 증상이 발생하게 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뇌혈관에 손상을 줄 수 있는 원인들을 빨리 발견하고 조절하여 뇌졸중을 예방하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뇌졸중의 주요 원인으로 고령의 나이, 고혈압, 당뇨병, 심장질환, 흡연, 과음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이외에 고지혈증, 비만, 운동부족 등도 뇌졸중의 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중 고혈압은 뇌졸중의 가장 중요한 원인으로, 혈압을 조절하면 뇌졸중의 발생 가능성을 크게 감소시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또 다른 원인인 동맥경화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콜레스테롤이 높은 음식을 피하고 규칙적인 운동을 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뿐만 아니라 무조건 금연을 하는 것이 필요하며, 당뇨병이나 심장 질환이 있는지 정기적인 검진을 받아봐야 하겠습니다. 뇌졸중의 원인을 찾아서 가능한 한 빨리 이를 개선해서 뇌졸중을 예방하고, 재발을 방지하도록 해야겠습니다. 그럼, 뇌졸중 예방을 위한 생활지침을 구체적으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식사와 영양
소금섭취를 줄이십시오.

우리나라 사람들은 하루 평균 15-20그람의 소금을 섭취합니다. 이는 서양 사람들의 2-3배에 해당하는 양이므로, 고혈압과 뇌졸중 예방을 위해 염분섭취를 줄이도록 해야겠습니다.
일상생활에서 소금섭취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조리 시 또는 식탁에서 소금을 쓰지 않는다.
2) 짠맛을 원하면 무염 간장이나 대용소금을 사용한다.
3) 가공식품, 인스턴트 식품(통조림. 냉동식품, 치즈, 햄, 베이컨, 소시지,라면 등)을 가급적 삼가도록 한다.
4) 음식은 뜨거울수록, 설탕을 많이 쓸수록 짠 맛이 덜 느껴지기 때문에 조리할 때 유의한다.
5) 식초의 사용량을 늘리면 간장의 사용량을 줄일 수 있다.
6) 육류가 과일이나 채소에 비해 염분의 양이 많으므로 육류보다는 채소와 과일을 섭취한다.
콜레스테롤 섭취를 제한하십시오.

만약 당신이 피 속에 지방질이 너무 많은 고지혈증 환자라면 지방섭취를 줄이도록 해야겠습니다. 일상생활에서 콜레스테롤 섭취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콜레스테롤이 많이 함유된 달걀 노른자, 오징어, 간, 마요네즈, 명란젓, 성게 등을 줄이도록 하십시오.
2) 고기는 살코기 위주로 먹고, 눈에 보이는 기름기는 제거합니다. (갈비, 삼겹살, 닭껍질은 피합니다.)
3) 튀김보다는 조림, 구이, 찜, 지짐 등의 조리법을 택하고, 동물성기름 대신 참기름, 식용유 등 식물성 기름을 사용하도록 합니다.
관련내용보기
당뇨병 환자의 식사요법

일상생활에서 건강을 유지하는 가장 알맞는 체중을 표준체중이라고 하며 자신의 키에서 100을 빼고, 0.9를 곱해서 구합니다. 표준체중보다 뚱뚱한 환자는 아무리 노력해도 표준체중까지 줄이기는 어렵지만 조금이라도 체중을 줄이면 혈당조절이 개선될 수 있습니다. 현재 체중보다 5kg 정도를 줄인다면 매우 효과적입니다. 체중 감소를 위해서는 평소 식사량에서 500칼로리 정도를 감량하는 것이 필요합니다. 우리 몸에 필요한 여러 영양소는 몸 안에서 각각 다른 작용을 하여 영양소들 사이의 상호 보완관계를 유지하고 있으므로 어느 한 영양소라도 과다하게 섭취하거나 부족하면 영양의 균형이 깨어지게 됩니다. 따라서, 체중을 줄이는 동안에도 식사 내용의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어떤 음식을 먹느냐도 혈당(血糖)에 영향을 줍니다. 우리가 먹는 식품에는 세 가지 영양소인 당질(糖質), 단백질(蛋白質), 지방(脂肪)이 들어 있습니다. 이중 당질은 혈당이 오르는 것과 가장 관련이 많습니다. 당질이 들어간 음식을 많이 먹으면 혈당이 많이 올라갑니다. 밥 두 공기를 먹으면 밥 한 공기를 먹는 것에 비해 혈당이 두 배로 올라갑니다. 나의 평소 식사습관을 잘 살펴보아 당질이 들어 있는 음식을 지나치게 많이 먹고 있는지를 살펴보아야 합니다. 당질이 주로 들어 있는 식품은 곡류와 과일류이며, 우유에도 당질이 소량 들어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한끼에 밥을 1과 1/3공기씩 먹고, 하루에 귤을 다섯 개씩 먹었다면 한끼 밥량을 한 공기로 줄이고, 귤을 하루에 한 개로 줄이면 당질이 많은 식품을 줄이면서 평소 식사량에서 500칼로리를 감량할 수 있습니다. 기름기가 없는 육류나 생선과 채소찬은 매끼 적정량을 갖추어 먹도록 하여 균형있는 식단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합니다. 채소찬은 양에 제한없이 충분히 섭취해도 좋지만 육류나 생선도 많이 먹으면 혈당을 올릴수 있고, 섭취량이 많아지면 체중도 증가시키게 되므로 한번 먹을 때 고기는 기름기가 없는 부위로 5~6점, 생선은 한 토막, 또는 두부는 1/6모 정도로 제한하도록 하고 우유는 하루에 한 잔 정도 섭취하는 것이 좋습니다. 같은 열량섭취라도 규칙적으로 배분해 먹는 것이 한꺼번에 과식하는것 보다는 혈당조절에 유리합니다. 식사는 매일 일정한 시간에 먹고 일정한 간격을 두는 것이 필요합니다. 식사간격은 4∼5시간이 적당합니다. 인슐린을 맞는 경우, 저혈당을 방지하기 위하여 식사를 거르지 않으며 반드시 식사시간을 지키도록 합니다.
당뇨식사는 특정 식품을 제한하거나 특정식품을 먹어야하는 것이 아닙니다. 적절한 열량을 다양한 식품을 통해 섭취하는 건강식입니다.
관련내용보기
생활습관을 바꾸자
운동

규칙적인 운동은 혈압을 낮추고 비만을 예방할 뿐만 아니라 스트레스를 낮추어 줍니다. 또한 활발한 신체 활동을 통해 뇌졸중도 예방되므로 뇌졸중 예방과 건강을 위해서 규칙적인 운동습관을 몸에 익히도록 해야겠습니다. 여기에서 운동을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해 간단하게 설명하도록 하겠습니다.



1) 운동종류
처음부터 격심한 운동을 하기보다는 걷기나 수영과 같이 몸에 무리가 되지 않는 운동을 하는 것이 좋습니다.
고혈압 환자는 지속적인 유산소 운동(有酸素運動) 즉 걷기, 달리기, 자전거 타기, 수영, 체조 등이 도움이 됩니다. 조정, 보디빌딩, 윗몸 일으키기, 다이빙, 승마, 경쟁적 구기 경기 등은 고혈압 환자에게는 적당치 못한 운동입니다.
인슐린을 맞는 당뇨 환자는 인슐린 주사 부위의 운동은 삼가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당뇨병 환자가 혈당이 조절되지 않는 상황에서 등산, 수영 등 격렬한 운동을 하면 오히려 혈당이 더 올라가기 때문에 처음에는 가벼운 산책을 꾸준히 하는 것이 좋습니다.

2) 운동시간
뇌졸중의 경험이 있거나 고혈압이 있는 사람은 추운 날씨에는 운동을 하지 않는 것이 좋으며, 이른 아침 운동은 삼가는 것이 좋습니다. 약물 치료를 받고 있는 당뇨병 환자라면 식후에 운동을 하는 것이 저혈당의 예방을 위하여 좋습니다. 당뇨병이 있을 경우 운동은 가능한 매일 같은 시각에 실시하며 식후 30분에 시작하여 30분 내지 1시간 하는 것이 효과적입니다.

3) 운동의 강도
적절한 운동 강도는 운동을 하는 동안 옆 사람과 이야기를 나눌 수 있고 숨이 차지 않을 정도입니다. 그리고 운동을 처음 시작할 때는 낮은 강도로 시작하여 점차 운동의 강도를 증가시키는 것이 필요합니다. 너무 격렬하게 운동을 하면 약물 치료를 받고 있는 당뇨병 환자에게 저혈당이 오는 경우도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4) 운동의 횟수
운동은 매일 조금씩 실시하는 것이 가장 좋으나 적어도 일주일에 3-4회는 운동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약 운동의 횟수가 일주일에 3회 이하이면 운동의 효과는 줄어들게 됩니다.
금연
금연의 방법에는 본인의 의지로 담배를 끊는 방법, 의사와의 상담, 금연 클리닉이나 금연단체를 이용하는 방법, 니코틴 껌이나 니코틴 패치 등을 사용하는 약물치료 등이 있습니다. 성공적인 금연을 위해서는 다음 3가지를 우선 명심해야 합니다.

1) 흡연과 관련된 모든 것을 주변에서 제거한다.
2) 주위사람들에게 금연 사실을 알리고 협조를 요청한다.
3) 특정일자를 정하여 단번에 끊어야 성공한다.

그렇지만 많은 흡연자들이 몸에 해로운 것을 알면서도 담배를 끊지 못하는 것은 왜일까요? 담배 안의 니코틴이란 물질은 중독성이 있어서 흡연자가 육체적, 정신적으로 담배에 의존하게 만듭니다. 그래서 금연을 하게 되면 니코틴의 금단현상이 나타나 괴로움을 이기지 못하고 다시 담배를 찾게됩니다. 금단증상은 첫 2~3일이 제일 심한데, 대부분이 이 시기를 넘기지 못하고 다시 담배를 피게 됩니다. 그러나 첫 일주일이 지나면 대부분 견딜 수 있습니다.
관련내용보기
절주
소량의 음주마저 끊어야 하는 것은 아니지만 다량의 연일 음주는 금지해야 합니다. 건강한 젊은 사람을 기준으로 술의 종류에 상관없이 잔으로 하루에 1, 2잔을 마시는 것을 적절하다고 하며, 신체가 작은 여성은 하루에 1잔으로 제한합니다. 술을 마실 경우에는 천천히, 그리고 요령껏 마시며 안색이 변하거나 가슴이 울렁거리거나 숨이 가쁘면 심장에 무리가 된다는 징조이니 그만 두는 것이 좋습니다.

관련내용보기
KW 원인, 위험인자,고혈압, 혈압, 동맥경화, 뇌경색, 뇌출혈, 뇌혈관,당뇨, 인슐린, 뇌경색, 동맥경화,심장, 피떡, 혈전, 색전, 부정맥, 심근경색, 심장판막,고지혈증, 콜레스테롤, 동맥경화, 담배, 흡연, 음주, 술, 비만,예방, 뇌혈관,소금, 염분, 식이,당뇨, 식사,운동, 비만, 생활습관, 예방,금연, 흡연, 담배, 술, 금주, 절주
대한뇌졸중학회
VeriS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