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비파열뇌동맥류 선별검사 (Screening of unrupured intracranial aneurysm)                                                                - 신규 : 2013.01

서론 more

뇌동맥류 파열에 의한 지주막하 출혈은 최근 치료방법의 개선에도 불구하고 예후가 극히 불량하다.1 이로 인한 사망률과 이환율을 낮추기 위해 파열 예방이 중요할 수 있으며, 고위험군에 대한 선별검사가 고려되고 있다.2

외국의 권고사항more

  1. 미국3
    Screening of certain high-risk populations for unceruptured aneurysms is of uncertain value (Class IIb, Level of Evidence B); advances in noninvasive imaging may be used for screening, but catheter angiography remains the gold standard when it is clinically imperative to know if an aneurysm exists.
  2. 일본4
    비파열뇌동맥류의 선별 검사에는 magnetic resonance angiography (MRA) (0.5T 이상)이 이용되며, 수술 적응의 검토를 위해서는 digital subtraction angiography (DSA, 카테터법에 의한), 3차원 혈관촬영 (카테터법에 의한), 3차원-computed to mography 혈관조영술 (CTA) 등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Grade A: 실행이 강력히 권유됨).

근거more

    뇌동맥류의 표준적인 진단 방법은 DSA이나, 최근 MRA나 CTA의 민감도와 특이도가 DSA와 큰 차이를 보이지 않아 선별 검사에 유용하다.5,6
    현재까지는 지주막하 출혈의 가족력이 없는 성인을 대상으로 비파열뇌동맥류에 대한 선별 검사를 실시하는 것은 효용성이 낮아 고려되지 않는다.3 부모, 형제 또는 자식 중에 뇌동맥류 환자가 2명 이상인 가족력이 있는 경우, 비파열뇌동맥류가 발견될 위험성이 일반인에 비해 4.2배 정도 높으며 유병률이 8%로 보고되고 있다.7 또한 가족력이 있는 경우, 다발성 뇌동맥류를 가질 확률이 높고 젊은 나이에 출혈이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7 따라서 가족력이 있는 경우 뇌동맥류 발견을 위한 선별 검사가 필요하다.8-10 그러나, 현재까지는 개별적(individual base) 선별 검사가 추천되고 있다.
    뇌동맥류와 관련이 있는 질환으로, 모야모야병, 뇌하수체 선종, 겸상 적혈구 질환(sickle cell disease), 섬유근 이형성증(fibromuscular dysplasia), 전신성 홍반성 낭창(systemic lupus erythematosus), 대동맥 축착(coarctation of aorta), 뇌동정맥기형이 있고, 유전성 질환으로는 상염색체 우성 다낭신질환(autosomal dominant polycystic kidney disease), Marfan 증후군, 제1형 신경섬유종증, 제1형 다발성 내분비 종양(multiple endocrine neoplalsia type I), 탄력섬유성가황색종(pseudoxanthoma elasticum), 유전성 출혈성 모세혈관확장(hereditary hemorrhagic telangiectasia)및 제 4형 Ehlers-Danlos 증후군이 있다. 이 질환 중, 상염색체 우성 다낭신질환의 경우, 뇌동맥류의 유병률이 10%에 달하므로 선별 검사가 필요하다고 판단된다. 뇌동맥류 파열로 치료를 받은 환자에서도 매년 1~2% 의 새로운 동맥류가 발생하는 것으로 보고된 바 있으며,11 특히 다발성 뇌동맥류의 경우 그 빈도가 더 높은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12

국내의 권고 사항

  1. 가족 내에 부모, 형제 자매 및 자녀들 중 2명 이상의 뇌동맥류 환자 가족력이 있는 경우 개인별로 뇌동맥류 발견을 위한 선별검사가 고려된다. (근거수준III, 권고수준 B)
  2. 상염색체 우성 다낭신질환 환자의 경우 선별 검사를 고려할 수 있다. (근거수준 III, 권고수준B)
  3. 뇌동맥류 파열로 치료받은 환자의 경우 새로운 동맥류에 대한 정기적인 검사가 고려되어야 한다. (근거수준 III, 권고수준 B)

참고문헌more

  1. Graves EJ. Detailed diagnoses and procedures. National hospital discharge survey, 1990. Vital Health Stat. 1992;113:1 - 225.
  2. Broderick JP, Brott TG, Duldner JE, Tomsick T, Leach A. Initial and recurrent bleeding are the major causes of death following subarachnoid hemorrhage. Stroke. 1994;25:1342 - 1347
  3. Bederson JB, Connolly ES Jr, Batjer HH, Dacey RG, Dion JE, Diringer MN et al. Guidelines for the management of aneurysmal subarachnoid hemorrhage: a statement for healthcare professionals from a special writing group of the Stroke Council, American Heart Association. Stroke. 2009;40:994 - 1025.
  4. The Joint committee on guidelines for the management of stroke. Japanese guideline for the management of Stroke 2009. Tokyo, Kyowa Kikaku, Ltd., 2009. http://www.jsts.gr.jp/jss08.html[Japanese]
  5. Raaymakers TW. Aneurysms in relatives of patients with subarachnoid hemorrhage: frequency and risk factors: MARS study group: magnetic resonance angiography in relatives of patients with subarachnoid hemorrhage. Neurology. 1999; 53:982 – 988.
  6. Kuehn BM. FDA warning: CT scans exceeded proper doses. JAMA. 2010;303:124
  7. Raaymakers TW, Rinkel GJ, Ramos LM. Initial and follow-up screening for aneurysms in families with familial subarachnoid hemorrhage. Neurology. 1998;51:1125–1130.
  8. Bor AS, Koffijberg H, Wermer MJ, Rinkel GJ. Optimal screening strategy for familial intracranial aneurysm: a cost-effectiveness analysis. Neurology. 2010;74:1671 - 1679
  9. Brown RD Jr, Huston J III, Hornung R, Foroud T, Kallmes DF, Kleindorfer D et al. Screening for brain aneurysm in the familial intracranial aneurysm study: frequency and predictors of lesion detection. J Neurosurg. 2008;108:1132 - 1138
  10. Takao H, Nojo T, Ohtomo K. Screening for familial intracranial aneurysms: decision and cost-effectiveness analysis. Acad Radiol. 2008;15:462 - 471.
  11. David CA, Vishteh AG, Spetzler RF, Lemole M, Lawton MT, Partovi S. Late angiographic follow-up review of surgically treated aneurysms. J Neurosurg. 1999;91:396 - 401.
  12. Wermer MJ, Koffijberg H, van der Schaaf IC, for the ASTRA Study Group. Effectiveness and costs of screening for aneurysms every 5 years after subarachnoid hemorrhage. Neurology. 2008;70:2053 - 2062.

대한뇌졸중학회
VeriSig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