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제  목    :    뇌졸중 동물 모델에서 급성기 혹은 지연기에 인간 양막 상피 세포 투여를 통한 예후 개선
작성자 관리자
등록일 2018년 03월 26일 15시 18분 08초 조회 1,410

뇌졸중 동물 모델에서 급성기 혹은 지연기에 인간 양막 상피 세포 투여를 통한 예후 개선

인간 양막 상피 세포 (hAECs)는 정상적으로 태반 조직과 함께 제거되는 세포로 다 분화성, 비 면역성, 비 발암성, 항 염증 등의 특성을 갖고 있는 세포이다. 또한, 임신 중 태아로부터 산모의 면역관용을 유지 하는데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므로 이식 후 거부 반응의 위험성이 낮을 것으로 생각된다. 본 연구에서는 인간 양막 상피 세포 (hAECs)를 뇌경색 동물 모델에 정맥으로 투여 하여 뇌경색 치료 효과를 확인 하고자 하였다.

실험에는 C57Bl6 mouse인 young mouse (n=326 수컷, 7-14 주령), aged mouse (n=68 암컷, 20-22 개월), pregnant mouse (n=6 암컷) 와 New World 마모셋 (marmoset) 원숭이 (n=6)를 이용하여 진행 하였다. 실험군인 뇌경색 모델은 일시적 허혈성 뇌졸중(transient right MCA occlusion, 30분 혹은 60분 이후 reperfusion)과 영구적 허혈성 뇌졸중(permanent MCAO model) 방법으로 유도 했다. 인간 양막 상피 세포 (hAECs)는 제왕절개 수술을 한 건강한 산모의 기증을 통해 태반에서 추출 하였다. 실험군에서 인간 양막 상피 세포 (hAEC)는 다음과 같이 정맥을 통해 투여 되었다. 1) Mouse model 1: 뇌경색 발생 이후 1.5 시간 뒤 (급성기), 꼬리 정맥으로 투여 (1×106 cell) 2) Mouse model 2: 뇌경색 발생 이후 72 시간 뒤 (지연기), 꼬리 정맥으로 투여 (1×106 cell) 3) Mouse model 3: 광혈전성 뇌졸중 발생 이후 1일/14일, 꼬리 정맥으로 투여 (1×106 cell), 4) Marmoset monkey model: 뇌경색 발생 이후 1.5 시간 뒤 (급성기), 복재정맥 (saphenous vein) 으로 투여 (5×106 cell)
인간 양막 상피 세포의 치료 효과는 대조군 (vehicle-treated mice)과 비교 하였다.

Young mouse 모델 에서는 인간 양막 상피 세포가 급성기 (1.5시간)에 투여된 실험군에서 대조군과 비교하여 72시간 이후 뇌경색 크기가 50% 이상 감소 하였으며 (P < 0.05), 신경학적 기능 장애 정도에서도 호전을 보였다. 또한, 급성기 (1.5시간)에 투여된 인간 양막 상피 세포는 CXCR4 케모킨 수용체를 통하여 뇌경색 병변으로 이동하여 보호효과를 보이는 것을 확인 하였다. 뿐만 아니라, 지연기 (1-3일)에 투여된 인간 양막 상피 세포 (hAECs)도 young mouse와 aged mouse 실험군에서 모두 장기적인 신경학적 기능 장애 정도를 유의하게 호전 시켰다(30-40%, P < 0.01). 이러한 치료 효과는 급성기 (1.5시간)에 인간 양막 상피 세포 (hAECs)를 투여한 마모셋 (marmoset) 원숭이 모델에서도 10일 이후 뇌경색 크기를 유의 하게 감소 시키는 것을 통하여 확인 할 수 있었다.

저자들은 설취류 뿐 아니라 영장류에서도 뇌졸중 이후 인간 양막 상피 세포 (hAEC) 투여를 통한 신경보호 효과를 확인 하였으며, 본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임상에서 양막 상피세포 (hAEC)를 뇌졸중 환자의 치료에 이용하여 예후에 도움이 될 수 있으리라 기대했다.



Evans MA, Lim R, Kim HA, Chu HX, Gardiner-Mann CV, Taylor, et al. Acute or Delayed Systemic Administration of Human Amnion Epithelial Cells Improves Outcomes in Experimental Stroke
Stroke. 2018 Mar;49(3):700-709


번호 제목 작성자 조회 ↓ 등록일
828 뇌졸중 이후 급성기 또는 아급성기 시점에서의 연하장애에 대한 ... Written reply within 7 days. 관리자 15 2019-05-22
827 국소 허혈성 뇌졸중 모델에서 GAT3 선택적 기질인 I-isoserine... 관리자 43 2019-05-15
826 심방 세동 예측 인자에 따른 아스피린과 Rivaroxaban의 재발성... 관리자 151 2019-05-02
825 허혈성 뇌졸중 이후 기능적 상태과 유전적 변이의 상관관계... 관리자 219 2019-04-22
824 비침습적 미주신경 자극술의 두개강내 동맥류 파열 및 예후에 ... 관리자 205 2019-04-11
823 두경부 동맥 박리에 항혈소판치료 대 항응고치료 요법 비교 연... 관리자 295 2019-04-02
822 체성감각의 보존 정도가 뇌졸중 이후의 재활치료 효과의 차이... 관리자 259 2019-03-24
821 뇌졸중 유발 24시간 후 근육내 Neurotrophin-3 주입이 뇌졸중 회... 관리자 314 2019-03-18
820 성공적인 혈관재개통 치료 환자에서의 혈압 변동성 및 출혈 전... 관리자 407 2019-03-04
819 뇌졸중 환자의 보행시 cognitive-motor inference 및 낙상에 ... 관리자 329 2019-02-25

작성 목록

Gets the previous 10 pages. Go to previous page. [1] 2 3 4 5 6 7 8 9 10 Go to next page. Gets the next  10 pages.



대한뇌졸중학회
VeriSign